광고

광주보훈청, 부부 5.18민주유공자 명패 달기 행사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29 [14:09]

광주지방보훈청(청장 임성현)은 29일 추석 명절을 맞아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5.18민주유공자 노희관(86세), 송희성(83세) 부부의 댁을 찾아 민주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리는 행사를 가졌다.

▲ 5.18 명패 달기 행사.  © 광주보훈청 제공

이날 명패를 달아드린 5.18민주유공자 노희관 님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대 교수로서 학원자율화를 위한 시위에 참가하다 구속되었고, 부인 송희성 님은 당시 YWCA에서 활동 중 연행 구속돼 고통을 당한 유일한 부부 구속자로서 대한민국 민주화의 역사와 함께한 산 증인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완연한 가을 입다. 담쟁이단풍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