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수해 이재민 임시주택 ‘도로명주소’ 부여

金泰韻 | 입력 : 2020/09/18 [16:28]

전라남도는 최근 호우 피해로 거주 시설이 파손된 이재민을 위해 제공된 임시주거용 조립주택에 대한 도로명주소를 부여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재민들의 파손된 주택 등을 수리하는데 최소 6개월 이상 소요 될 것으로 보고, 앞으로 담양군, 곡성군, 구례군, 함평군에 임시 조립주택 77동이 이달 말까지 설치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재민이 거주중인 임시주택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함으로써 우편과 택배, 고지서 등을 편리하게 배송․수령 받을 수 있게 된다.

 

우선 함평군 구축이 완료된 임시 조립주택 2동에 대해 도로명주소를 부여하고 건물번호판 부착을 마친 상태다.

 

나머지 임시 조립주택에 대해서도 입주 전까지 순차적으로 도로명 주소를 부여할 계획이다.

 

특히 주민등록부 등 공적장부에 등록된 주소에 대한 변경을 희망한 입주민을 대상으로 주소변경 일괄 처리를 지원할 방침이다.

 

정애숙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호우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에게 임시주택에서의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도로명주소를 언제든지 편리하게 사용할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 金泰韻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때 아닌 벚꽃이 피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