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서구, ‘신재생 융복합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16 [16:37]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도시형 그린빌리지 조성을 위한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 오는 2021년 40억 규모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도심지 주택지역에 마을단위로 전기생산을 위한 태양광발전시설 및 온수 생산을 위한 태양열시스템 등 신재생에너지를 집중 보급해 에너지자립마을을 형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위치도).  © 광주서구 제공 

광주광역시의 오는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 건설을 위한 광주형 AI-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서구 또한 그린뉴딜사업을 통해 역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이에 따라 서구는 올해 26억을 투입, 화정3, 4동 지역을 대상으로 357개소에 태양광발전설비 총 1.1MW, 20개소에 태양열 온수설비 설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서구는 오는 2021년 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상무1,2동, 화정1동, 금호1동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년 사업지를 대상으로는 447개소에 40억을 투입, 436개소에 총 2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고 10개소에 태양열 온수설비, 1개소에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그린뉴딜 정책 추진의 동력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해 에너지 자립도시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자옥’ 포도…롯데마트.슈퍼 판매 한창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