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광주전남 대한적십자’ 이재민 ‘지원금품’ 전달

金泰韻 | 입력 : 2020/09/16 [16:32]

전라남도는 16일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가 호우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총 9억 2천만원 상당의 지원금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탁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이재승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지원금은 집중 호우로 사망자가 발생한 도내 11세대에 각각 300만원의 위로금과 주택 피해를 입은 2천 493세대에는 온누리상품권 30만원과 함께 5만 5천원 상당 구호물품으로 각각 전달될 예정이다.

 

박흥석 회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안타깝게 목숨을 잃고, 주택이 손실돼 소중한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에게 유용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평소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큰 역할을 하는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에서 나눔의 손길을 보내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호우로 피해를 입은 도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는 지난 7월 코로나19 긴급구호물품을 강진의료원에 전달했으며, 8월에는 폭우 피해 이재민을 위해 급식 차량을 지원하고 재난구호대책반을 편성해 복구활동을 펼치는 등 지역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