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영원 광주동구의원, 기후위기 대응 사회협약 체결 대안 제시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10 [14:40]

광주 동구의회 전영원 의원(사진)은 10일 제27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기후변화로 생태계의 파괴, 인류건강의 위기가 닥치고 있다”며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책으로 ▲ 공동체를 중시하는 인문도시 구현 ▲ 기후위기 대응 특위 구성을 위한 동구공동체 사회협약 체결 ▲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세 가지를 제안했다.

▲ 전영원 광주동구의회 의원.  © 광주동구의회 제공

전영원 의원은 집행부에 인문도시 사업 추진 시 기후위기 대응과 연결시켜 이기주의와 개인주의가 아닌 절제, 나눔 공공선, 주인의식 같은 가치를 우선시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또한 기후위기 대응 종합계획 수립 시 관주도가 아닌 동구의 다양한 기업, 대학, 지역사회 공동체와 함께하는 민.관.정 사회협약을 체결해주기를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집행부에서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도록 조례 제정 등 제도적 뒷받침을 함께 마련할 것을 동료의원들에게 제안했다.

 

전영원 의원은 “기후위기 대응은 집행부, 의회, 사회단체가 함께 협력과 연대가 필요한 사안으로 전 사회적인 자원을 집중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