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흥군, ‘블루베리’ 아열대 작목으로 자리매김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10 [14:49]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최근 3년간 블루베리를 지역 대표 아열대 작목으로 육성해 탄탄한 소득기반을 다졌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전남농업기술원 전국 제일의 1시군 1특화작목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블루베리를 장흥 대표 특화작목으로 키웠다.

▲ 장흥 블루베리.  © 장흥군 제공

1시군 1특화작목 육성 공모사업을 통해서는 조기수확 생산 기반 조성, 친환경 농자재 투입, 6차산업화 컨설팅, 수확 후 일괄처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 장흥군은 블루베리 재배 면적 16ha, 40호 농가(무농약 인증 22호)의 생산 규모를 갖췄다. 농가에 생산된 블루베리는 친환경 급식에 납품되는 등 안전농산물로 신뢰받고 있다.

 

정남진장흥 블루베리 생산자연합회는 장흥농협군지부 유통사업단과 협력해 지난 5월부터 8월말까지 10.6톤을 정남진농협 APC 및 친환경물류센터에 출하했다.

 

전체 매출은 2억 1천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생산량은 21.5%, 매출은 35%가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친환경 인증 및 GAP 인증을 확대해 안전한 농산물 생산 강화할 것이다”며 “고품질 블루베리 생산을 위한 현장 중심의 전문기술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