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동구 선별진료소에 감사 손 편지 잇따라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06 [11:57]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이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학생, 주민들의 손 편지가 잇따라 전달돼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무더위 속에서도 방호복으로 중무장한 채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에게 주민들의 응원과 격려는 최고의 선물인 셈이다.

▲ 광주동구 선별진료소 감사 편지.  © 광주동구 제공

6일 광주동구에 따르면 지난달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한 조선대 재학생은 편지와 간식거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이 보낸 편지에는 “지금 흘리는 땀방울이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인지 항상 기억 하겠습니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6월에도 간호사를 꿈꾸는 조대부고 ‘119소년단’ 동아리 학생들이 방문했다. 이들은 코로나와 무더위에 맞서 고생하는 의료진들에게 손 편지와 직접 만든 도시락을 전달하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동구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기 시작한 올해 2월부터 최근까지 주민들의 격려 방문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드링크제와 쪽지를 조용히 전해주고 가는 다수의 주민들은 물론 타 자치구에 거주하는 학생들까지 응원 플래카드를 들고 찾아와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주민들의 응원 메시지는 의료진들에게 많은 힘이 되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로 모두가 어려운 이 시점에서 주민들의 따뜻한 격려가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지역사회 감염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코로나 재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대응 비상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 동구보건소는 선별진료소 운영은 물론 야간콜센터 운영, 자가격리 대상자 모니터링, 방역소독 등 지역사회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자옥’ 포도…롯데마트.슈퍼 판매 한창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