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문화특화지역 조성’ 전국 우수사례 선정

담양 담빛길 창작공간 조성’ 다양성과 지역특성서 호평

金泰韻 | 입력 : 2020/08/27 [15:50]

  © 金泰韻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의 올해 ‘균형발전사업 평가’에서 전라남도가 추진 중인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이 문화시설 및 운영분야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균형발전사업 평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매년 지자체 균형발전특별회계로 지원된 사업 중 시·도 추천 사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올해 전국 시·도에서 46건의 우수사례가 추천됐다.

 

이중 전남에서 선정된 사업은 담양 ‘담빛길 창작공간 조성사업’이다. 담양읍 객사리와 지침리 일원에 담빛길 창작공간 조성을 비롯 라디오스타 스튜디오 구축, 해동문화예술촌 조성, 구 관사를 인문학 가옥(문화지소)으로 리모델링 등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됐다.

 

평가 위원들은 지역 고유 문화․역사 자원을 활용해 담양만의 정체성을 잘 드러내고, 이를 기반으로 지역에 어울린 창작공간을 마련함과 함께 독특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접목시킨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 우수사례 선정에 따라 전라남도는 포상과 예산 지원 등 인센티브를 받게 되며,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발간할 우수사례집에 포함돼 전국적인 홍보도 이뤄진다.

 

정명섭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전남은 오래된 것들을 잘 간직하고 있어 이를 활용해 잘 숙성된 문화예술 기반을 넓혀 간다면 도민들의 삶에 윤기가 날 것이다”며 “시․군과 협력해 문화시설과 창작기반을 확충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