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 오산면 주민들 수해지역에 된장, 고추장 기부

수해지역 제일 필요한 식재료 주민들 십시일반 모아 전달

金泰韻 | 입력 : 2020/08/27 [11:09]

  © 金泰韻

수해지역에 제일 필요한게 먹거리인데, 오산면 주민들이 십시일반 모은 된장과 고추장을 섬진강 인근 수해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모아 전달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오산면 이장단이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된장 166개, 고추장 150개를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오산면 이장단은 수해를 입은 섬진강 인근 마을을 안타까워하다 ‘된장 고추장 모으기 운동’을 추진했다.

이장단은 장을 담을 용기를 구입하고, 부녀회장들의 도움을 받아 집집마다 돌아다녔다. 마을 주민들은 너나할 것 없이 장독을 열고 구수한 마음을 담아 된장과 고추장을 한가득 퍼줬다.

오산면 이장단 박형규 단장은 “우리 면도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봤으나 힘들수록 같은 지역민끼리 서로 도와야 함께 이겨낼 수 있다"며"주택 침수로 힘들어하는 다른 면 주민들의 소식을 듣고 된장, 고추장이라도 나눠먹자는 따뜻한 마음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함께 참여했던 부녀회장 김정오 씨는 “이 된장과 고추장으로 맛있게 음식을 해 드시면서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곡성군은 기부 받은 된장과 고추장을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마을 주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