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 용산구, 담양군에 구호물품 수해극복 기원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8/25 [16:18]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자매결연도시인 서울특별시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로부터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5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전달받은 구호 물품은 각 100만원 상당의 쌀 10kg, 장갑, 이온음료와 200만원 상당의 비말차단마스크이며 이는 호우피해를 입은 군민을 위한 구호물품으로 쓰일 예정이다.

▲ 서울 용산구는 구호풀품 지원하며 담양군 수해극복 기원.  © 담양군 제공

전남 담양군과 서울 용산구는 지난 1995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후 매년 양 지자체 행사 및 축제에 방문하는 등 폭넓은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수해의 아픔을 나누기 위해 온정의 손길을 보내주신 자매결연도시 용산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지금까지 이어왔던 용산구와의 돈독한 우정과 신뢰를 기반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상호 교류와 발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