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성군, “수해 주민에게 지방세 지원한다”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8/25 [16:24]

장성군이 올해 장마기간 동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방세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지원 대상의 재산세, 자동차세 등 부과고지 세목을 최대 2년 이내의 기간 동안 징수를 유예하기로 했다.

▲ 장성군은 수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방세 지원대책을 시행한다.  © 장성군 제공

또 취득세 등 신고납부 세목의 납부 기한도 최대 2년 범위 내에서 연장해준다.

 

아울러 지방세 체납자의 재산 압류나 압류재산 매각 등 체납처분도 최대 2년까지 유예한다. 법인의 경우에는 세무조사나 연기 신청도 가능하다.

 

그밖에 집중호우로 인해 멸실.파손된 건축물이나 자동차, 기계장비 등을 대체 취득하는 경우에는 취득세와 등록면허세 등을 면제받을 수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수해 주민 지원을 위해 선제적인 납세자 지원정책을 마련했다”고 밝히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추석에 ‘활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