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영록 전남지사, “동·서부권에 의대병원·강의 캠퍼스 들어서야”

金泰韻 | 입력 : 2020/07/28 [16:43]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8일 “의과대학 없는 전남 동․서부권에 각각 의과대학이 설립돼 도민들이 실질적인 의료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최근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4천명 확대와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과대학을 신설하겠다는 것은 전남에 의과대학 설립이 확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그동안 성원해 준 정치권과 도민들의 노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최소 정원 100명 이상 확보돼 동․서부권에 각각 의과대학병원과 강의 캠퍼스가 들어서 최신 의료시설로 도민들에게 부응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잘 매듭짓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또 “공익직불제가 4천 594억원이 편성돼 농민들에게 큰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대통령의 농업 공약사항이기도 한 공익직불제가 쌀값안정으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말하고 농업인들의 불편을 덜수 있도록 신속히 집행해줄 것을 아울러 주문했다.

 

이와 함께 “도와 관련한 각종 법안 가운데 특히 여순사건과 한전공대, 에너지산업, 도서개발촉진 등 여러 관련 특별법들이 확보될수 있도록 관련 법안에 대해선 실국장이 직접 뛰어 설득력 있는 설명을 통해 반드시 확보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전남은 사회적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지역경기 활성화와 도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1단계로 전환했다”며 “그동안 방역담당 공무원들의 노고에 거듭 감사하다”고 말하고 “앞으로 지역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청렴도 평가와 관련해서도 김 지사는 “지난해 전남은 청렴도 2등급을 받아 많은 도민들이 흐뭇해했다”며 “올해도 지난해의 성과를 유지하는 것이 큰 과제이자, 목표다”고 말하고 실국 전 직원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밖에 김 지사는 “여름철 재해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언급하고, 특히 호우경보 발령시 대처가 늦어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없도록 피해 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김영록 전남지사, 구례에서 직접 수해복구 참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