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기차마을 인근 구도심, 낭만과 청춘 넘쳐나는 거리로 변신한다

金泰韻 | 입력 : 2020/07/21 [17:05]

  © 金泰韻

곡성군 읍내 구도심이 영화를 콘셉트로 새롭게 변신하기 시작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국토부 국비 사업에 선정돼 2018년부터 6070 낭만곡성 영화로 청춘어람(이하 ‘청춘어람’)을 추진해왔다. 사업은 크게 경관 정비와 청년창업이라는 2가지 축으로 이루어져 있다. 경관 정비는 영화를 콘셉트로 560m에 달하는 도로와 가로환경을 정비하고, 읍내24길에 공원을 조성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청년창업의 경우 10개소의 공방과 청춘어람센터를 조성하는 것이다.
곡성군은 주민설명회, 지역개발사업 구역 지정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10개소의 공방 창업자를 모집해 공방 조성을 거의 마무리했다. 그리고 경관 정비를 위한 도로 및 가로환경 정비와 청년커뮤니티 공간인 청춘어람센터는 지난 6월 최종 설계를 마치고 착공에 들어갔다. 곡성군은 올해말까지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청춘어람 조성이 완료되면 10개소의 특색 있는 공방들과 함께 해당 지역 일대가 새로운 활력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록달록한 상가 외벽과 영화 관련 조형물, 그리고 추억을 느끼게 하는 감성적인 거리 경관을 통해 거리를 걷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을 준다는 생각이다. 아울러 공방마다 독특한 상품으로 관광객을 유혹한다. 인근에는 곡성군 관광명소인 기차마을이 위치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청춘어람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시설적인 기반 구축 외에 상권을 살려보고자하는 참여자들의 의지가 돋보이기 때문이다. 낭만공방 창업주들은 지난 5월 협동조합을 설립을 완료했다. 협업을 통해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축제 기간에는 낭만주간 행사를 개최하는 등 지역 일대를 문화의 거리로 만든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 청춘어람센터 1층은 공유공방 및 팝업 스토어, 회의실 등으로 활용된다. 2층은 청년 기획자들이 입주해 지역 청년들과 구도심 상권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거리환경 조성에 앞서 곡성군은 올 7월까지 공방 10개소에 대한 공사를 마무리하고 8월 중 공방 개장 행사를 추진할 생각이다. 현재 공방 조성은 토란주 가공점 시향가를 비롯해 8개소가 완료되어 일부 운영 중이며, 2개소는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이다.
공방 창업주 A씨는 “오랜 준비 끝에 출발점 앞까지 왔다”며“좋은 상품을 즐겁게 만들어 조합 창업주들과 함께 거리 일대를 감성과 문화가 넘치는 곳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예쁜정원 콘테스트 순천 ‘화가의 정원’ 대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