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산구, 외국인에 ‘광산시민마스크’ 배부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7/13 [15:48]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주민에게 지난 9일부터 ‘광산시민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광산시민마스크 배부는 외국인주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등 감염병 예방 활동 동참을 위한 것으로, 전달될 총 2,500여 장의 마스크에는 한국어를 포함한 5개 언어로 코로나19 예방수칙 스티커가 부착돼있다.

▲ 광산시민마스크 외국인주민에 배부.  © 광산구 제공

광산시민마스크는 ‘코로나19 일자리창출 사업’으로 제작된 면 마스크로, 배부는 외국인주민 지원단체가 맡아 1인당 2매씩 나눠주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지역 확산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어 선주민과 이주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전달에 나섰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외국인주민 54%가 거주하는 광산구는, 이번 면 마스크 배부 이외에도 외국인 자가격리자 다국어 통역단 운영, 다국어 격리통지서 제공, 예방수칙 홍보물 배부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예쁜정원 콘테스트 순천 ‘화가의 정원’ 대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