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사과 하계전정 및 화상병 컨설팅 이론 교육 실시

金泰韻 | 입력 : 2020/06/29 [18:03]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26일 겸면사무실에서 기상재해피해에 따른 나무 수세관리 및 전국적으로 확산 중인 화상병 예방과 사과 하계전정에 대한 교육을 가졌다고 밝혔다.
특히 곡성군은 4월 5~6일 저온피해(-3.3℃)와 6월 6일 우박피해로 인해 사과 과실 착과량이 전년대비 30~40% 감소했으며, 이에 착과량 부족으로 인한 2차 피해(강한 수세로 인한 도장지 다 발생 및 과번무, 내년도 꽃눈분화 불량 등)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아직 전남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전국적으로 확산(426농가, 238.9ha) 중인 과수 화상병이 최근 남부지역으로 내려오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올해 사과 재배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군은 사과 재배경험과 기술이 풍부한 사과주산단지의 농업마이스터를 강사로 초빙해 사과 농업인 및 관계자 약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과 착과량 감소에 따른 수세관리 방법 및 과수 화상병 예찰과 방제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 사과 재배농가가 이번 교육을 통해 나무 수세관리 기술을 습득함으로써 내년도 꽃눈 착과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화상병 확산방지를 위한 농가 필수 실천사항을 꼭 준수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곡성군 농업기술센터(061-360-7361~3)에 즉시 신고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