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교육청, 원격수업 대상 학교 24일부터 정상수업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23 [14:55]

광주시교육청이 ‘코로나19’ 광주 33번 확진자 관련 원격수업 대상 39개교에 대해 유관기관 협의와 전문가의 자문에 따라 당초 예정대로 오는 24일부터 정상적으로 등교수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 광주 33번 확진자와 접촉 및 이동경로가 겹쳐 자가.자율격리 중인 학생 40명이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원격수업 대상 39교는 22~23일 원격수업을 마치고 24일부터 정상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 광주광역시교육청사 전경.  © 광주시교육청 제공

또 22~23일 이틀 동안 운영하지 않았던 39교의 돌봄 및 방과후학교도 2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광주 33번 확진자와 이동경로가 밀접하게 겹친 고등학생 3명.중학생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가 2주 동안 등교가 정지된다. 또 이동경로가 겹친 능동감시자 38명도 자율격리에 들어가 2주 동안 등교가 정지된다.

 

특히 시교육청은 등교 전 학생 건강 자가 진단 시스템 일일 건강 체크, 등교 시 학교생활 중.하교 시 마스크 착용, 등교 및 점심시간 학생.교직원 발열 검사, 발열.호흡기 유증상자 발현 시 즉각적인 선별진료소 방문 안내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광주 33번 확진자 관련 39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진행했고, 신속히 학생들을 파악해 실시된 검사 결과 학생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며 “24일부터 정상적인 등교수업을 진행하게 됐고, 앞으로도 학생과 교직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위생 수칙 준수 및 다중 밀집시설 이용 자제 교육 등 학교 감염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