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민선7기 후반기 ‘1천억 투자유치 프로젝트’ 박차

金泰韻 | 입력 : 2020/06/23 [17:46]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산업트렌드와 정부정책에 맞춰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제도를 마련, ‘1000억대 투자유치 프로젝트’ 발굴과 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글로벌 밸류체인 이탈 등으로 정부가 안정적인 산업 공급망 확보를 위해 리쇼어링 기업(해외진출 국내복귀)과 첨단산업에 대한 지원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전라남도는 대규모 투자기업 지원제도를 개정하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이를 위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고, 전·후방 산업 파급효과가 큰 바이오·에너지·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을 중점 유치하기 위해 ‘전라남도 대규모 투자기업 지원지침’을 개정, 대규모 기업이 5천억 원 이상 투자할 경우 해당 시·군 등과 협의해 투자 부지를 무상제공 또는 무상 임대키로 했다.

또한 최대100억원까지 지원하던 보조금을 투자액과 고용 규모에 따라 1천억원 까지 지급토록 제도를 개정했으며, 1천억 원 이상 투자기업 대상 기반․편의시설 지원을 비롯 전국 최초로 리쇼어링 기업의 설치 이전에 따른 선박․항공료를 최대 50%까지 지원키로 했다.

이같은 모든 지원은 최종적으로 시·군과 협의 후 전라남도 투자유치협의회에서 결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전주기 산업인프라를 갖춘 바이오의약과 혁신도시 중심의 에너지신산업, 섬·해양관광, 중대형 드론·PAV(Personal AirVechicle) 및 e-모빌리티 등 지역 비교우위 산업자원과 규제자유특구(e-모빌리티, 에너지신산업) 등 차별화된 각종 지원제도를 연계한 국내외 대규모 투자유치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특히 유관기관과 외부 전문가, 시군과 함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목표 기업별 TF팀을 구성해 맞춤형 홍보 활동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중국 내 보조금 지원 중단 등 산업환경의 변화로 투자를 보류중인 국내 이차전지(밧데리) 제조사는 물론 해외 리쇼어링 기업 유치를 위한 틈새 전략을 세워 전방위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와 경제적 위기를 기회로 삼아, 첨단 대규모 기업 유치를 위한 대담한 지원제도를 마련했다”며 “개편된 투자 인센티브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유치활동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민선 7기 좋은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기업 1천개 유치를 목표로 투자유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올들어 5월 말 현재 524개 기업과 15조 9천846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군, 길 작은도서관 리모델링 개관으로 새단장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