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세균성 병원체 급증 예방수칙 준수 당부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7 [21:51]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세균성 병원체로 인한 설사질환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17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역 내 협력 병·의원과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설사질환 병원체 감시사업 결과, 올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설사 증상을 보여 내원하거나 입원한 환자 927건 중 386건(41.6%)에서 원인병원체가 검출됐다. 

▲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 광주시 제공

검사 결과 1~3월까지는 노로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21~44%, 4~5월 세균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16%였지만 폭염이 시작되면서 지난주 세균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56.8%를 보여 앞으로 무더위가 지소되면 세균성질환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주 검출된 주요 원인병원체는 병원성대장균(40%), 캠필로박터균(24%), 황색포도알균(16%) 순이다. 특히, 5월 마지막 주부터 6월 둘째 주까지 3주 연속 제2급 법정감염병인 장출혈성대장균 환자가 발생해 더욱 주의를 요하고 있다. 

 

세균성 설사질환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음식물 익먹기, 물 끓여먹기 등을 실천하고, 학교 등 단체급식소와 일반음식점, 가정에서도 음식물관리와 식기류 등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정재근 감염병연구부장은 “무더위로 세균성 설사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충분히 가열한 안전한 음식물을 섭취하고 손 씻기를 철저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