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광역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본격 가동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8 [16:01]

광주광역시가 지역 내 체계적인 감염병 관리를 위해 광주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감염병관리지원단은 당초 7월 개소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앞당겨 지난 5월부터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민간위탁(조선대학교 예방의학교실)하고, 단장선임, 직원채용, 시스템구축 등을 거쳐 6월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 감염병관리지원단 현판식.  © 광주광역시 제공

이어 18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광주시, 전남?전북도 및 감염병관리지원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광역시 감염병관리지원단’ 현판식을 개최하고 타?시도 지원단의 노하우 공유 및 호남권역 공동방역체계 구축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조선대학교 예방의학교실 류소연 교수를 단장으로 예방의학, 보건학, 면역학, 간호학 등 전문 연구인력 8명으로 구성됐으며, 평상시에는 지역 특성에 맞는 감염병 관리정책을 개발하고 ▲지역 내 감염병 감시·분석 ▲국내외 감염병 동향 모니터링 및 감염병 데이터베이스 구축 ▲감염병 관리 시행계획 수립과 시행 지원 ▲역학조사 지원 ▲지자체 및 의료기관 감염병 담당자 교육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 및 훈련 ▲홍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 비상시에는 즉각 대응조직으로 전환해 ▲감염병 발생 감시 ▲현장 역학조사 ▲대량환자 발생 시 지역사회 확산 대응 전략 마련 등 지역 감염병 대응을 위한 지원을 맡는다.

 

이평형 시 복지건강국장은 “감염병관리지원단이 설치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병 위기 상황발생 시 자체 대응 능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감염병 발생 초동 단계에서 전문적이고 선제적인 감염병 관리가 이뤄져 시민 안전과 건강보호, 궁극적으로 감염병이 예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함평군, 2020 귀농귀촌 행복박람회 참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