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종원 전남도의원, ‘전남 관광, 영상산업과 연계’ 제안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5 [15:06]

전남도의회 박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1)은 ‘전남 관광 6천만 시대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전남 곳곳의 영상촬영지를 관광코스로 활용하는 등 관광 상품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전남 관광산업의 새로운 부흥을 위해 영상산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박종원 도의원(사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전남영상위원회 결산 결과 전남에서 영상 촬영이 이뤄진 로케이션 지원 작품이 총 76편에 달하며, 이 중에서 영화 등 장편극이 62%, TV드라마는 18%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정 기간 동안 전남에서 촬영을 마친 영상작품이 천만관객을 달성한 영화 <극한직업> 등을 포함해 20여 편에 이르고, 영상촬영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전남이 영상촬영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박종원 도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쇠퇴일로를 걷고 있는 영화산업이 지난 5월 들어 기지개를 켜고 있는 만큼 ‘청정 전남’ 이미지를 활용한 지역 영상촬영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주문했다.

 

박종원 도의원은 ‘영상산업을 전남 관광자원의 발굴과 확장에 따른 전남형 관광산업으로 연계해 지역 홍보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불러일으키는 선순환구조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위해 전남문화관광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전남 관광 TV’ 등을 활용한 체계적인 바이럴 마케팅을 펼칠 것을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