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성군, ‘코로나19’ 중단된 경로당 재개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5 [15:11]

장성군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그간 잠정폐쇄했던 경로당을 15일부터 운영 재개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코로나19 유행 대비 사회복지시설 대응 지침’에 따르면 이용 시설에 대한 사전 준비사항 점검을 마친 뒤에는 지자체별로 재개 시점을 판단해 자체 운영토록 하고 있다. 

▲ 장성군은 '코로나19'로 그동안 잠정 폐쇄했던 경로당을 재개했다.  © 장성군 제공

이에 장성군은 이날부터 경로당을 운영해 지역 노인들의 심리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기로 했다.

 

운영 재개 전·후로는 방역 등 감염병 예방에도 집중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군은 시설 내부로 외부인이 유입되지 않도록 조치하고 사전에 시설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또 방역 감염 관리자를 지정하고 비접촉식 체온계 및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구비했다.

 

장성군 관계자는 “고령의 주민들이 감염병 걱정 없이 편안하고 즐거운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성군은 무더위가 찾아옴에 따라 지역 경로당을 무더위 쉼터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군은 하절기 안전 점검 중 경로당 냉방기의 관리 현황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