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광역시, 강변 축 자전거 거점터미널 운영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1 [14:58]

코로나19로 운영이 지연된 ‘강변 축 자전거 거점터미널(이하 ‘거점터미널’)’이 오는 13일부터 운영된다.

 

광주광역시는 광주천과 영산강변 자전거길에 위치한 거점터미널 8곳을 본격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 강변축 자전거거점터미널.  © 광주광역시 제공

거점터미널은 교량 아래 여유 공간을 활용해 자전거 무료정비, 공영자전거 대여, 자전거길 안내 등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각 거점터미널에는 자전거 전문가 2명이 배치되며, 혹서기인 7~8월을 제외한 11월말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거점터미널은 ▲용산교, 중앙대교, 동천교 등 광주천변 3곳 ▲첨단교, 어등대교, 산동교, 극락교, 승촌보 등 영산강변 5곳이며, 이 가운데 중앙대교, 동천교, 첨단교, 어등대교, 산동교 거점터미널 5곳에서는 공영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각 거점터미널을 43~45차례 운영해 자전거 2만4460대가 무료정비를 받는 등 광주천변과 영산강변 자전거길 이용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7월부터 상무지구에서 무인공영자전거 ‘타랑께’ 200대를 시범 운영한다. 기존 대여소를 방문해 대여·반납하는 방식이 아닌 자전거가 위치한 자리에서 결제한 후 바로 이용하는 시스템이다.

임남진 시 도로과장은 “코로나19로 거점터미널 운영이 다소 늦어졌지만 시민들과 자전거 이용객들이 강변 자전거길을 이용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