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현숙 광주동구의원,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정 촉구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10 [16:12]

광주광역시 동구의회는 10일 제276회 제1차 정례회에서 김현숙 의원(사진)의 대표발의로 사업주에 강력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 광주광역시 동구의회 김현숙의원.  © 광주동구의회 제공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은 산업현장에서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할 때 현장 책임자를 넘어 기업주와 경영책임자까지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현숙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한 김용균 법이 제정됐음에도 사업현장의 산재사고는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며 “38명이 숨진 이천화재사고처럼 중대재해 참사가 계속 되는 것은 산업재해 사업주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이 기업의 안전 불감증을 불러오기 때문이다”고 결의안 추진 배경을 밝혔다.

 

이날 결의안에 참여한 동구의회 의원들은 “고의와 태만, 불법으로 노동자나 시민의 생명을 희생시키는 기업에게 그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 ”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