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우박 피해 농가 현장 방문 대책 논의

金泰韻 | 입력 : 2020/06/09 [18:58]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6일 우박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들을 방문해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곡성읍을 중심으로 오곡면, 삼기면, 석곡면 등 4개 읍면에 10분 동안 최대 1㎝ 크기의 우박이 쏟아졌다. 잠정적으로 추산한 피해만 232농가 100ha에 달한다.

특히 이번 우박 피해는 6월 수확을 준비 중인 매실에 큰 피해를 입혔다. 대부분의 매실이 떨어지거나 과실에 손상을 입어 팔 수 없게 됐다. 또한 과실이 차차 여물고 있던 배, 사과 등도 치명적인 손상을 입었다. 지난 4월 저온 피해에 우박까지 쏟아져 말 그대로 엎친데 덮친 격으로 과수 농가의 시름을 더했다.

8일 현장을 방문한 유근기 곡성군수는 토란, 마늘, 매실, 사과 등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농민들을 위로했다. 이어 농가들로부터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지원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 군수는“갑작스런 우박으로 인해 수확기에 접어든 매실 농가 등 피해가 상당하다. 군에서 19일까지 피해농가에 대해 농작물 피해 신고 접수 및 정밀조사를 통해 재해 복구비를 신속 지원하겠다”며“재해보험 가입농가에게는 신속한 손해 평가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