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17세기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문화재 보물지정 고시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6/03 [16:40]

장성 백양사의 400여 년 된 불상이 보물로 지정된다.

 

장성군은 백양사 극락보전 내에 위치한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4월 보물 지정을 예고한 데 이어, 향후 이를 고시할 예정이다.

▲ 장성 백양사의 극락보전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선정된다.  © 장성군 제공

백양사 극락보전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1607년 조각승 현진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진은 17세기 조선의 대표적인 조각승으로, 현재 다수의 작품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현존하는 현진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래된 불상이다.

 

대좌(불상의 받침대) 내부에 남아 있는 묵서명(먹 글씨)에 의하면 선대 왕의 명복과 성불을 기원하는 의미로 조성됐다.

 

온화한 얼굴과 자연스러운 자태 등에서 17세기 불상 조각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다.

 

지난 2008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제289호)로 지정됐으며, 올해 보물 승격 지정을 앞두고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백양사 극락보전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임진왜란 전후 불상의 변화를 밝혀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며 “중점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장성 백양사에 지정된 문화재는 총 11건이다. 소요대사탑(보물)과 비자나무 숲(천연기념물), 고불매(천연기념물), 백학봉(명승), 극락보전(도 유형문화재) 등이 목록에 올라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군, 길 작은도서관 리모델링 개관으로 새단장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