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광역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단속 강화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29 [15:44]

광주광역시는 관내 초등학교 등교 시작에 맞춰 어린이들이 어린이보호구역을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3월25일 민식이법이 시행되면서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지만,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단속 건수는 3월 2479건, 4월 2146건 등 크게 줄어들지는 않고 있는 실정이다.

▲ 어린이 보호구역 관련 사진.  © 광주광역시 제공

이에 따라 광주시는 현재 자치구와 함께 단속 지도차·견인차·시내버스 등을 활용한 이동식 단속카메라 57대, 고정식 단속카메라 302대, 단속인력 20개 조 50여 명, 안전신문고 앱 등을 활용해 평일 주·야간, 주말 불법주정차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는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단속을 우선으로 하고, 집중단속기간을 설정하는 등 강력하게 실시해 불법주정차가 근절되도록 한다.

 

또 오는 7월에는 자치구와 협업해 ‘어린이보호구역 등 안전지킴이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관내 157개 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 내 통행속도를 30㎞/h 이내로 하향 조정하기 위해 노면표지, 과속방지턱 등 시설 정비를 완료하고, 과속카메라 및 횡단보도 신호기도 확대 설치한다.
  
박갑수 시 교통정책과장은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해 불법주정차를 뿌리 뽑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를 제로(Zero)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공원 경관폭포…새로운 랜드마크 ‘각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