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재난지원금 사용처 놓고 논란 가중

군단위 소도시는 사용처가 한시적, 광역단위 사용처로 변경 요망

金泰韻 | 입력 : 2020/05/22 [20:17]

코로나 19 여파로 얼어붙은 경제에 활력을 주기 위해 내놓은 국민재난지원금이 신청과 수령 등 다수 논란의 여지가 일고 있어 신중함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원금 신청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신청으로 다소 불편함을 감수하더라도 신청자들은 온라인이 아닌 주민센터를 찾아 신청하고 있다.
온라인의 경우, 자칫 기부하기 버튼이 눌러져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기부돼버리는  등 시행일을 포함한 몇 일간은 취소하는데 애를 먹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신용.체크.선불카드로 충전을 받거나 지역사랑상품권을 받게되는데, 이 또한 사용하는데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
모바일지역사랑 상품권의 경우, 도시지역은 사용처의 폭이 넓은 반면, 군단위 소도시는 사용처가 그리 많지 않고 제로페이 가맹점에 등록이 되어 있는 곳이 적어 한정적이라는 것이 사용자들의 불만이다.
지난 21일 지역경제를 위해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받았던 A씨는 물건을 사기 위해 상점을 방문했으나 종이상품권은 취급을 하는 반면, 온라인 모바일 제로페이 가맹이 되어 있지 않아 결제가 안돼 발길을 돌려야 했다.
특히 4인가족의 경우 100만 원의 모바일 상품권이 발행이 됐는데, 군 단위의 경우 종이 상품권과는 달리 사용처가 극히 제한적이여 광역단위 사용처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한, 모바일 상품권의 경우 재난지원금은 가족 간 선물도 되지 않아 신청자외에는 사용을 못한다는 불편함이 초래돼, 온라인 신청을 할 시 반드시 신중함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