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사업 협력체계 구축

金泰韻 | 입력 : 2020/05/21 [17:20]

곡성군(군수 유근기)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을 위한 상호 업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 숙박업소 7개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일산화탄소는 무색, 무취, 무미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누출 시 알아차리기가 어렵다. 일반적으로 대기 중의 일산화탄소를 검출하기 위해서는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사용한다.
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 및 중독 자살 예방을 위해 지역 숙박업소 7개소에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설치하고 업주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감지기가 울리면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센터는 교육을 통해 업주가 투숙객의 행동 및 상황 등을 살펴 자살 위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자살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는 방 열쇠 지급 시 투숙객에게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 전화번호 및 24시간 자살예방상담이 가능한 명함을 드리도록 했다.
또한, 자살예방상담전화번호가 적힌 생명사랑 현판과 포스터를 숙박업소에 부착해 자살충동이 있거나 상담이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상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리고 감지기가 울릴 시에는 업주가 지체 없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락을 취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생명을 존중하는 지역사회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자살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