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거행

문재인대통령 내외, 여야대표, 5.18유공자, 유족회 등 참석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18 [16:08]

▲ 문재인 대통령이 구 전남도청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시 동구 구 전남도청 분수대 일원에서 5.18유공자, 가족, 문재인 대통령 내외,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시민, 5.18유족회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왔다”며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대통령은 5.18민주화항재 당시 구 광주교도소 인근에서 총탄에 맞아 숨진 남편 고 임은택씨에게 ‘하늘로 보내는 편지를’ 낭독한 아내 최정희씨에게 위로를 보냈다.

 

이어 기념식 헌정공연 ‘내정은 청산이요’에서 구 광주교도소 감방문의 영상과 함께 남도 민요 ‘육자베기’와 ‘진도 씻김굿’ 등에 어우러진 희생자를 위로하는 천도의식을 표현한 영상과 함께 당시 상황을 간단명료하게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참석자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합창을 끝으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의 막을 내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사진 찍어볼 만한 장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