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신속 지원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13 [16:39]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코로나19’피해기업의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지역 신용보증재단 업무위탁을 시행한지 2개월만에 2,500억원의 자금지원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업체의 경영애로자금 대출상담으로 신용보증재단에 대한 상담이 폭주하면서 보증상담 및 현장실사가 지연됨에 따라 광주은행은 지난 3월부터 지역 신용보증재단과의 업무 체결을 통해 보증상담, 서류접수, 현장방문 및 보증약정 등의 업무를 직접 대행 처리했다.

 

▲ 광주은행은‘코로나19’피해기업의 신속한 자금지원을 지원 했다.     © 광주은행 제공

또한 전국에서 처음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지점에 광주은행 직원 40여명을 파견하여 주·야간으로 접수서류 보완 및 보증서 조기 발급 업무를 지원함으로써 원활한‘코로나19’피해자금 지원에 앞장섰다.

 

이로 인해 고객은 대출 신청을 위해 광주은행과 신용보증재단을 번갈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고, 한시가 급한 소상공인을 위해 신속한 대출상담이 이뤄지면서 2개월만에 2,5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보증재단 위탁 금융지원과는 별도로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피해업체 지원을 위해 여행업, 숙박업, 음식업 등을 영위중인 지역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한도로 총 1천억원의 특별지원을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광주은행은 지원한도가 조기에 소진됨에 따라 지난 3월, 1천억원 증액에 이어 4월에는 2천억원을 증액하며 ‘코로나19’ 피해업체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가고 있다.

 

송종욱 은행장은“‘코로나19’확산에 따라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적기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하고,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다양한 금융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피해업체 비상지원을 위한 종합상황반 운영 및 145개 전 영업점에 ‘코로나19’ 피해상담 전담창구를 개설하는 등 피해기업 및 자영업자에게 적기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