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재난취약계층에 가스안전장치 보급

金泰韻 | 입력 : 2020/05/13 [17:25]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 간 재난취약계층 노인세대에 가스안전장치(타이머콕)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이머 콕은 가정 내 주방에 가스중간 밸브에 장착해 기기 주변 온도가 과열됐을 때 가스밸브를 차단하는 가스사고 예방 안전장치다.
가스 누출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최근 가정에 많이 보급되고 있으며, 특히 노인 세대 등 안전취약계층 가정에 유용하다.
곡성군은 먼저 65세 이상 노인세대와 심한 장애를 가진 등록 장애인으로 구성된 가구 2,336세대를 1차 설치 대상으로 선정했다.
추후 65세 이상 노인이 포함된 경제적 취약계층에도 추가로 지원해 최종 약 3,000가구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곡성군은 군비 2억여 원을 확보했다.
대상 가정에는 타이머콕 외에도 퓨즈콕과 함께 가스렌지와 퓨즈콕을 연결하는 호스도 함께 교체해 줄 예정이다. 모든 제품은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인증 받은 제품을 선정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취약계층의 과열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 가스안전장치 보급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