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담양소방서,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나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마늘재배 농가 찾아

강성대 | 입력 : 2020/05/12 [17:57]

  © 金泰韻

  담양소방서(서장 최현경)는 담양군 대전면 소재 마늘재배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최현경 서장 등 직원 40여 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마늘재배 농가를 찾아 마늘종과 잡초를 제거하는 등 일손을 도왔다.

 이번 일손돕기는 외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로 입국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농가에 보탬이 되고자 계획되었다.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상태에서 개인거리를 두고 작업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최현경 담양소방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찾아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봉사활동에 참여했다”며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