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흥군, 유해야생동물 피해 예방 ‘총력’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12 [16:35]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농번기 철을 맞아 멧돼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 멧돼지 포획통.  © 장흥군 제공

군은 올해 1월부터 피해방지단을 운영해 멧돼지와 고라니 포획에 노력하고 있다.

 

피해방지단은 지난해보다 8명 늘어난 36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에만 멧돼지 95마리, 고라니 9마리를 포획했다.

 

장흥군은 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을 추진해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 하고 있다.

▲ 피해예방 울타리.  © 장흥군 제공

30농가에 1억 2000만원을 지원해 철망울타리, 전기목책기, 경음기퇴치기 등을 설치했고, 멧돼지 포획틀 8대를 농가에 대여해 멧돼지 피해를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정종순 군수는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군민들의 생활안전을 지키는 데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