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서구, 5·18 40주년 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사적지 순례 서구민 연주회, 주먹밥 나눔, 5.18 특별전시회 등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11 [17:16]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5.18 민주열사를 추모하고, 고난 속에서도 아픔과 나눔을 함께했던 5.18의 의미를 드높이기 위해 마련한 것.

▲ 광주광역시 서구청은 11일 518홍보관 개막식을 가졌다.  © 광주서구청 제공

서구는 소금, 소고, 오카리나 등 9개 악기를 시민들이 직접 연주하는‘서구민 대합주’를 계획했으나, 전 세계적으로 확산중인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순례 연주회로 변경 추진키로 했다.

 

연주회는 악기별 2~3명의 대표 합주단과 국악단의 반주, 서구여성합창단 등 30여명이 참여하게 되며, 5.18 사적지를 순례하며 진행하게 된다.

 

연주회는 오는 15일 12시 30분 서구청 1층 광장을 시작으로 16일 농성광장(오전 11시), 양

동시장(오후 13시30분), 광천동 성당(오후 3시30분)에서 차례로 개최된다.

 

연주회가 진행되는 곳은 5.18 사적지로 지정된 곳으로 농성광장은 사적지 16호, 양동시장은 19호, 들불야학터 광천동 성당은 27호로 지정돼 있다.

 

공연은 ‘5월의 노래’를 시작으로 들불열사 윤상원. 박기순 열사의 영혼 결혼식을 위해 만들어진‘님을 위한 행진곡’, 오월과 통일을 잇는‘우리의 소원은 통일’, 전통민요‘아리랑’등이 연주되며, 대동어울림 한마당으로 꾸며지게 된다. 

 

또한 5.18서구행사위원회, 양동 주민자치위원회, 마을공동체 이락, 마을기업 바이오씨앗협동조합 등은 연주회 관람객들에게‘사랑愛 주먹밥(주먹빵) 나눔이어라’행사도 펼칠 계획이다.

 

이밖에도 서구는 11일 부터 22일 까지 서구 청사 1층 로비에서‘40년의 기억 5.18 특별전’도 마련한다.

 

서구청 관계자는“코로나19 예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동참하기 위해 행사 추진에 많은 고민을 했다”며 “무엇보다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의미 있는 행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무관중 라이브 연주회로 펼쳐지는 이번 연주회를 유튜브 등 SNS를 통해 전국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며,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힐링 허브 정원’ 모습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