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재경광주전남향우회, 방사광가속기 ‘선정결과 반박’ 성명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5/11 [17:24]

재경광주전남향우회와 재경 23개 시군향우회는 11일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 충북 오창 선정과 관련해 수도권 500만 향우의 뜻을 모아 반박 성명을 내고, 나주혁신도시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성명발표에는 이종덕 재경광주전남향우회장을 비롯 최대규 차기 광주전남향우회장 내정자, 23개 시군향우회장들의 위임을 받은 사무총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 재경광주.전남향우회는 11일 방사광가속기 추가구축 성명을 발표했다.  © 재경광주전남향우회 제공

이들은 성명을 통해 “어느 지역보다도 우수한 입지 여건을 갖추고 있고, 확장성이 우수해 개발이 용이한 나주가 탈락된 것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이는 현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한 매우 중대한 사안이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한 “수도권 인접성 등 기득권에 유리한 경제적 효율 논리만 앞세운 현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그 동안 기초과학 등 첨단산업 연구에서 소외된 호남 시도민들의 염원과 희망을 무시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종덕 재경광주전남향우회장은 “이번 공모의 전 과정을 재검토해 문제점을 바로잡고, 나주의 우수한 부지여건과 국가균형발전을 적극 고려해 주기를 바란다”며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해 산학연 클러스터를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사진 찍어볼 만한 장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