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복지재단, ‘사랑나눔 헌혈·성금 모금’행사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4/02 [17:05]

광주복지재단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선 현장지원에 발 벗고 나섰다. 

 

재단법인 광주복지재단은 2일 오후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서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과 공동으로 ‘2020 희망플러스 사랑나눔 헌혈·성금 모금’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광주복지재단은 헌혈 성금모금 행사를 가졌다.  © 광주복지재단 제공

이번 행사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한 헌혈 급감으로 수혈이 필요한 중증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광주복지재단 노동조합이 재단 측에 의료현장에 힘을 보태기 위한 헌혈과 성금모금을 제안해 시작됐다.

 

이날 행사에는 재단 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헌혈버스를 이용한 직접 헌혈, 헌혈증 기증, 성금 모금에 동참하며 이웃사랑을 위한 따뜻한 나눔을 실천 해 큰 의미를 더했다.

 

김백수 광주복지재단 사무처장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어려운 환경에서도 힘쓰고 있는 의료진들과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임직원이 함께하는 자발적 나눔 실천으로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