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쌀 산업을 위해‘들녘단지육성사업’ 추진

金泰韻 | 입력 : 2020/04/02 [13:18]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쌀 산업을 위해 들녘단위 규모화 친환경쌀 산업 고도화 단지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해 말 농촌진흥청과 농업기술원 관련 신기술시범사업인 들녘단지 육성사업 대상지로 확정된 바 있다. 그동안 단순 백미 위주로 판매되고 있는 쌀 산업을 가공산업으로 확대해 쌀 소비를 다양화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며, 2년 동안 총 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군은 지난 2월부터 3월초까지에 30여 일간 사업을 추진할 대상자를 모집한 결과 3개 업체가 응모했다. 농업기술센터는 내외부심사위원 5명으로 구성된 발표심사를 진행했고, 농업기술분과 심의를 거쳐 들녘단위 규모화 친환경쌀 산업고도화 단지 육성 사업자로 석곡농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석곡농협은 시범사업취지에 맞고 백세미 판매경험과 탄탄한 유통망, 사업추진 효과 등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군은 석곡농협과 함께 올해 총 232ha 면적으로 단지를 구성하고 백세미를 이용한 누룽지 가공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단지는 석곡면, 목사동면, 죽곡면 일대로 유기 재배 152ha, 전환기 및 무농약 재배 80ha이며 주로 유기농 단지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친환경쌀 생산과 생산비 절감 기술보급을 위해서 소식 재배를 적용한다. 이를 통해 생산단지와 계약재배를 추진하고, 쌀산업 고도화와 소비의 다변화를 위한 백세미 누룽지를 생산하게 된다.
군은 사업의 내실화를 위해 농촌진흥청, 전남농업기술원과 협력해 사업추진을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푸드플랜사업과 연계해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고, 점차 유색미를 활용한 가공품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