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개선광주연합회, 코로나 극복 면마스크 기부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3/30 [15:43]

생활개선광주광역시연합회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로 이어지면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보낼 수제 면마스크 500개를 광주광역시농업기술센터에 기탁했다고 30일 밝혔다.

▲ 생활개선광주연합회는 면마스크를 기부했다.  © 광주광역시 제공

연합회원들은 자발적으로 원단을 구입하고 재봉틀을 활용해 빨아서 쓸 수 있는 면 마스크를 제작했다.

 

한편 생활개선광주시연합회는 지난 1989년에 조직돼 현재 1개 연합회, 11개 지회, 330여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농촌여성의 지위 및 권익 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도·농 교류, 재능기부 봉사활동 등 여성농업인의 사회 참여 유도 및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양희열 광주광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재능기부로 제작된 수제 면마스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의 취약계층과 어르신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생활개선회원들의 뜻을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백양사 불상 ‘보물’ 지정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