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캠핑카 장기주차로 이용객들 큰 불편 대책마련 ‘시급’

담양군, 단속근거와 단속규정 전무 상태 지자체 등 골머리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3/24 [17:20]

최근 들어 캠핑카가 주차장 부족으로 인해 수변공원 등지에 장기 주차하는 등 이로인해 방문객과 시민들에게 불편은 물론 신고까지 제기 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서울과 수도권에서 문제가 되고 있던 캠핑카 주차문제가 경기도, 부산, 광주 등 전국적인 문제로 확산 되는 등 이곳을 이용하는 이용객과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야기 시키고 있다.

▲ 캠핑카 장기주차로 인해 이용객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 강성대기자

더욱더 큰 문제는 전국지방자치단체별로 단속근거와 단속규정이 거의 없는 상태여서 지자체 담당자 등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것.

 

전남 담양군 대전면 ‘용산지구 생태습지공원 다목적광장’영산강 수변공원 근처에 넓지도 않은 주차장에 일명 캠핑카가 20여대나 장기주차 돼 있어 이곳을 이용하는 인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24일 담양군에 따르면 3년여전에는 3~4대 였던 캠핑카 주차가 최근 들어서는 20여대까지 불어나 좁은 주차장이 꽉차고 있어 산책로 이용객들이 이들 캠핑카로 인해 휴일나들이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은 영산강 수변 생태공원으로 지정돼 있으나 수년전부터는 생태공원의 역할을 점차 잃고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생태습지공원 이용객은 “캠핑 인구는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이나 편의시설은 그대로인 것이 문제다”며 “주차장 공간을 확보해야 차를 소유 할 수 있게 하는 차고지 증명제 같은 관리시스템 도입도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 생태습지공원내 캠핑카 장기주차 금지 프래카드.   © 강성대기자

이에대해 담양군 관계자는 “캠핑카와 카라반은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승합자동차로 분류하고 있으며, 정식 등록된 차량인 만큼 장기적으로 주차한다고 단속할 근거가 없어 단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재 현수막을 걸어 장기주차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고지하고 지속적으로 현장에 나가 계도 및 차량 번호판 조회를 해 캠핑카 소유자에게 장기주차에 대한 민원으로 인해 다른 곳으로 주차해 달라고 수시로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캠핑카 차주들이 차를 버리는 것도 아니고, 무단 방치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과징금을 부과할 수는 있겠지만 명확한 단속근거가 모호하다”며 “현재 캠핑카와 카라반, 대형버스 등 출입을 막기 위해 차량통과 높이제한 시설을 설치해 출입을 제한할 수 있게 건의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서울특별시 강서구 경우 주차장을 관리하는 주무부서는 캠핑카로 인해 불편 신고가 들어오고 있으나 현행 장기주차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적극적인 단속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전국지차체별로 실질적인 단속근거 마련을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뚜렸한 대책이나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나 지방의회, 정부공공기관 등에서는 지금이라도 캠핑카 주차단속근거와 실질적인 단속을 펼칠 수 있게 하는 조례규정과 이에따른 대책마련이 최상의 방법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천광역시와 부천시는 캠핑카 주차장을 조성해 운영중이며, 안산시는 일부 공영주차장에 캠핑카 주차를 위한 공간을 병행 운영이며, 용인시는 외곽공터를 활용해 캠핑카 임시주차장으로 조성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코로나19 대응 시-자치구 영상회의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