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남구, 관내 교회와 다중시설 집중 방역

주민.공무원 등 ‘코로나 19’ 확산 차단에 총력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3/03 [19:27]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3일 지역사회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관내 16개동 전 지역에서 다중이용 시설을 중심으로 일제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남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관내 16개동에서는 공무원을 비롯해 주민들로 구성된 자율방역단을 비롯해 전통시장 상인회, 자생단체 관계자 등 682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제 방역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 김병내 남구청장은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양림동에서 주민들과 함께 교회와 공동주택, 상가 등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활동을 전개했다.   © 광주남구 제공

이날 방역작업은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방역작업이 무엇보다도 중요함에 따라 다수가 이용하는 종교시설 106곳을 비롯해 사회복지시설 177곳, 교육시설 87곳 등 1,176곳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이 이뤄졌다.

 

특히 확진자가 발생한 양림동에서는 김병내 구청장 진두지휘로 확진자 주거지를 비롯해 인근에 위치한 교회, 공동주택, 상가, 병원,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놀이터 등 사실상 양림동 관내 전 지역에 대한 방역작업을 진행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총력을 모았다.

 

또 코로나 19 여파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관내 전통시장 상인들도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보탰다.

 

남구 관계자는 “코로나 19가 지역사회에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일제 방역을 진행했다”며 “국민 모두가 외출 및 종교 활동을 자제하는 등 국민행동 수칙을 잘 준수해야만 위기 상황도 조기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봄꽃 잔치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