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벼 해충 먹노린재 사전 차단 총력

金泰韻 | 입력 : 2020/02/26 [18:54]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벼 돌발해충 먹노린재 친환경 방제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겨울철 이상고온에 따라 올해 먹노린재 발생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해충의 월동상태를 예찰하는 등 먹노린재 발생 사전 차단에 노력하고 있다.
곡성군 농업기술센터는 사전 방제에 참고하고자 지난해 피해가 많았던 벼 친환경단지를 중심으로 논두렁과 인근 산기슭을 돌며 먹노린재 월동상태를 집중 예찰했다.
조사 결과 먹노린재는 논두렁의 돌 밑, 풀뿌리 틈새나 인접 산기슭의 퇴적된 낙엽 속에서 월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곡성군은 먹노린재 방제를 위해 유인식물을 이용한 새로운 방제법을 시도할 예정이다.
4월 말에서 5월 상순경 논두렁에 옥수수를 일정한 간격으로 심어 해충을 유인 방제하는 방법이다.
이는 산기슭과 논두렁 등에서 월동하며 5~6월경에 먹이를 찾아 논두렁으로 몰려드는 먹노린재의 생태습성을 이용한 것이다.
유인식물을 이용한 방제법과 더불어 먹노린재 방제 적기인 6월 말부터 7월 초에는 ‘친환경 고품질쌀 생산 돌발해충 방제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을 통해 친환경 재배지역 1,150ha 면적에 친환경 방제 약제를 지원해 먹노린재 중점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먹노린재 발생 시기에는 순회예찰반을 운영한다.
먹노린재는 벼농사에서 큰 피해를 주는 대표적인 해충으로 연 1세대 발생해 암컷 1마리가 평균 30.7개에서 많게는 55개의 알을 낳는다.
먹노린재가 발생하면 모내기 시기부터 벼 생육후기까지 피해를 입게 되며, 벼 알이 쭉정이 상태가 되어버리는 등 수확량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
특히 방제가 어려운 친환경 재배 농가에서 큰 골칫거리로 금년에는 겨울 평균 기온이 예년에 비해 2.5℃ 정도 높았던 탓에 더욱 많은 발생이 우려된다.
친환경재배에서 친환경자재 중 본답에서 방제효과가 크지 않고 특히, 후기 방제가 어려운 점을 감안하면 초기 밀도를 줄이는 방제법이 중요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장흥 탐진강 벚꽃길 따라 봄이 ‘성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