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 담양소방서, 임야(들불) 화재 주의보

최준수 | 입력 : 2020/02/26 [18:48]

  © 金泰韻

담양소방서(서장 최현경)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논·밭 태우기, 쓰레기 소각에 따른 임야(들불) 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라남도에서 발생한 임야 화재는 총 414건으로 들불이 339건(81.8%), 산불이 75건(18.2%)으로 확인되었다. 임야화재 중 393(94.9%) 건은 부주의에서 비롯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들불 화재가 많이 발생한 장소는 논·밭두렁이 104건(30.6%)으로 가장 많았고 들판 61건(17.9%), 묘지 55건(16.2%) 목초지, 과수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1월부터 3월 사이에 총 150건(36.2%)의 임야 화재가 발생했으며 그중 101건(24.3%)은 3월에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농사철을 앞두고 논·밭을 태운 것이 임야(들불)화재로 이어진 것이다.
담양소방서는 겨울철 기간 동안 임야(화재) 예방을 위해 화재 예방 플래카드 게첩, 포스터 배부, 마을 방송, 예방 순찰 등을 실시해 왔으며, 3월을 앞두고 보다 적극적인 예방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화재조사관 이송학 소방위는 “최근 화재에서도 논에 해충을 잡겠다며 피운 불이 순식간에 번져 민가 화재로 이어질 뻔했다”며“봄철에 들불은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번지기 때문에 대규모 재산피해나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현경 담양소방서장은 “논·밭 태우기가 해충을 죽이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다”며“영농철을 앞두고 임야(들불)화재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화재 예방 활동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장흥 탐진강 벚꽃길 따라 봄이 ‘성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