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성군, 취약시설 면회 금지·코로나-19 엄중 대응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2/23 [15:41]

장성군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대응을 한층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장성군은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감염이 의심되면 검사를 시행하는 등 진단검사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 공공이용시설 소독 현장.  © 장성군 제공

또 요양병원, 경로당,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시설의 면회를 금지 또는 제한하고 24일부터 보건소의 일반진료 및 건강증진업무도 잠정 중단한다. 보건소는 건강진단서 발급 또는 운전면허증 적성검사 등 제증명 발급만 정상 운영한다.

 

이밖에도 군은 다중집합 행사가 열린 장소에는 바이러스 방역 소독을 실시하며,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선별진료소로 즉각 이송할 계획이다.

 

특히 종교행사 등 다수가 집결하는 행사에 참석한 경우 6개반 30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역상황반을 투입해 발열 확인과 건강상담, 예방수칙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장성군 관계자는 “열화상카메라를 장성터미널과 정성역, 장성병원에 추가 설치하는 등 코로나-19 환자의 조기발견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공중보건의사 11명과 보건소 직원 85명이 역학조사단 사이버교육을 이수했으며 음압텐트를 추가로 마련해 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외여행 혹은 대구 등 타 지역 종교집회에 참석한 이후 2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이 발생한 주민은 즉시 장성군 보건소(061-390-8333)로 신고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봄꽃 잔치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