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나주시, 신종 코로나 확산 차단 방역 관리 강화

확진자 발생 6일째 추가 감염 없어…의심환자 등 격리․감시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2/11 [20:45]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대응체계를 연일 강화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지난 6일 22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조사대상 유증상자, 전수감시, 자가격리자 관리와 다중이용시설 소독 작업 등 빈틈없는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 나주시 빛가람동 주민자치회는 아파트 경로당 소독 봉사를 실시했다.  © 나주시 제공

나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명, 중국전역 여행력(입국 기준 14일)이 있는 전수감시 대상자 8명, 자가격리 대상자는 6명이다.

 

확진자 발생 후 현재까지 전수감시자 13명 중 5명, 자가격리 대상자 21명 중 15명은 잠복기 14일이 지나 감시·격리를 해제했다. 지역 내 거주 또는 체류 중인 중국인에 대한 현황 파악과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업체에 소속된 중국인 근로자는 총 6명으로 현재까지 감염 증상 여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오는 15일을 자로 격리를 해제할 예정이다.

 

지역 대학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62명)은 미출국자, 입국자, 중국거주(입국예정)로 각각 분류해 자가 격리 등 맞춤형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나주시는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조치로 관내 어린이집(90곳), 아동 및 청소년 시설(26곳), 마을회관·경로당(609곳), 공중목욕장(12곳), 실내수영장 등 다중이용시설 739개소를 휴관·휴원 조치했다.

 

또 버스터미널 4개소, 버스승강장 241개소, 버스 155대, 공중화장실 81개소를 대상으로 1일 2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지역 주민·단체·업체에서도 자발적 온정의 손길을 보태며 바이러스로 얼어붙은 지역민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빛가람동 주민자치회, 발전협의회, 통장단, 청년네트워크, 산포농협빛가람산학회 등 단체 회원 40여명은 지난 6일부터 이틀 간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 주변과 아파트 경로당 일대 소독 작업에 참여했다.

 

세지면 소재 업체 ㈜우등에서는 의료용 마스크 등 예방 용품 구입을 위한 성금 1천만원을 나주시에 기탁하고 품귀 현상을 겪는 마스크 1,000매를 우선 구매해 전달할 예정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후 6일째 추가 감염자는 나오고 있지 않지만 평균 잠복기 5.2일, 최대 잠복기 14일을 고려했을 때 이번 주가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의심환자, 자가격리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는 물론 24시간 비상대책반 운영, 다중이용시설 방역 등 전방위적 예방·대응 관리에 총력을 다해가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장흥 탐진강 벚꽃길 따라 봄이 ‘성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