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담양소방서 김영석 소방교 쉬는날도 소방활동

金泰韻 | 입력 : 2020/02/07 [18:19]

  © 金泰韻

담양소방서 김영석 소방교는 안전장비를 개인 차량에 싣고 다니면서 만일에 모르는 재난을 대비하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김 소방교는 개인 차량에 여분의 방화복과 안전장갑, 소화기, 개인로프 등을 싣고 다니며, 휴가나 비번날에도 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장비를 정비해 놓았다.
김 소방교가 차량에 개인 안전장비를 싣고 다니게 된 것은 몇 해 전 휴가길에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에 나서서 구조활동을 한 후 부터다.
그날 이후 휴가나 비번 때에도 언제든지 사고나 화재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장비를 차량에 실어 놔야 한다고 생각했고 이를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차량에 안전장비를 싣고 다니는 김 소방교의 모습에 감화된 동료들 또한 하나, 둘씩 동참하기 시작해 현재는 담양소방서 특수시책으로 정해 모든 직원이 차량에 안전장비를 싣고 다니게 되었다는 소식이다.
 
김영석 소방교는 “사고는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대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차량에는 차량용 소화기를,  주방에는 주방용 K급 소화기를 비치하여 화재에 대비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현경 담양소방서장은 “차량에 개인안전장비를 싣고 다니는 것이 효과적 초기대응은 물론 각종 비상 발령시에도 즉각적인 응소와 현장 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군, ‘자옥’ 포도…롯데마트.슈퍼 판매 한창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