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산구, 윤상원 열사 일대기 그림 제작

열사의 유년부터 도청 사수·산화까지 스토리화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9/26 [16:20]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5·18광주민주화운동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의 일대기를 그림으로 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윤상원 열사를 5·18 상징인물로 세우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광산구는, 그의 유년기와 들불야학 시절, 5·18 시민군 대변인 활동과 도청 사수·산화까지를 이야기가 있는 총 10점 미술작품으로 남기기로 했다.   

▲ 윤상원 박기순 열사 추모비  © 광산구 제공

광산구는 8월 그림제작 용역 공개입찰을 시작으로, 평가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근 ‘심우재’(대표 하성흡)를 최종 사업수행자로 결정했다.

 

전통한지에 수묵채색 방식의 전통기록화 양식으로 제작될 그림은, 내년 12월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광산구는 그림 제작 과정에 5·18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전문가, 열사 유족 등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그림제작 과정을 사진·동영상으로 기록하고, 작품 10점과 함께 공공저작물로 등록·개방해 열사의 뜻을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인 2020년에 열사의 열정적인 모습을 다시 볼 수 있게 돼서 뜻깊고 무척 기대된다”며 “열사 일대기 그림 제작을 비롯해 광산구가 공을 들이고 있는 5·18 콘텐츠 개발에 많은 관심과 응원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하성흡 화백은 전남대에서 한국화를 전공하고, 지난 2017년 광주은행 한국화 공모전에서 5·18 주제 작품으로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주세계김치축제, 시민참여형 운영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