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2019 광주과학발명페스티벌’ 개최

“과학이 미래를 만든다”…기초과학, 창의발명 등 체험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9/26 [16:32]

광주광역시는 오는 28~29일 양일 간 국립광주과학관, 광주과학문화협회와 함께 ‘2019광주과학발명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페스티벌은 ‘과학이 미래를 만든다’를 제목으로 기초과학, 창의발명, 미래과학 주제의 다양한 체험을 한 자리에서 누구나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 '2019광주과학발명페스티벌' 포스터  © 광주시 제공

국립광주과학관 야외광장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은 28~29일 양일 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기초과학, 창의발명, 미래과학, 강연.공연, 협력참여 등 총 6개 마당, 67종의 과학문화행사가 마련된다.

 

기초과학마당에서는 화학 반응으로 달리는 자동차, 멸치 해부하기, 퍼즐 공 만들기 등, 창의발명마당에서는 코끼리 진공청소기 만들기, 쌩쌩 전동 풍력자동차 등 신기하고 재미있는 체험을 할 수 있다.

 

미래과학마당에서는 코딩게임, 레고를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가상현실(VR)체험관, 3차원(3D) 증강현실 & 나도 인공지능(AI) 그림작가 등 4차 산업시대를 주제로 하는 이색적인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협력참여마당에서는 증강현실(AR)도슨트와 함께하는 문화예술체험(광주과학기술원 한국문화기술연구소), 서킷 & 페이퍼아트 체험(국립중앙과학관), 친구들과 터치하며 플레이 러닝(엠에스코리아), 쪼물락 코딩로봇(씨앤알테크), 사진으로 보는 우리지구(내셔널지오그래픽), 꿈을 키우는 이동과학교실(전남과학교육원) 등 다양한 체험이 기다린다.

 

협력참여마당에서는 증강현실(AR)도슨트와 함께하는 문화예술체험(광주과학기술원 한국문화기술연구소), 서킷 & 페이퍼아트 체험(국립중앙과학관), 친구들과 터치하며 플레이 러닝(엠에스코리아), 쪼물락 코딩로봇(씨앤알테크), 사진으로 보는 우리지구(내셔널지오그래픽), 꿈을 키우는 이동과학교실(전남과학교육원) 등 다양한 체험이 기다린다.

 

알찬 특별강연도 기다린다. 차의과대학 유종만 교수가 전하는 줄기세포 특별강연(28일 13:30), 인간예술가 김치영과 인공지능 작곡가 안창욱 교수가 펼치는 인공지능 작곡가의 세계 토크 콘서트(28일, 15:30), 대한민국발명교육대상 수상자 발명가 김명철 교사가 괴짜발명가의 신나는 발명이야기(29일 14:30)를 제목으로 강연을 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진흥기금, 복권기금 및 한국과학창의재단, 광주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열리는 광주과학발명페스티벌은 매년 일별 7000여 명이 참가하며 광주광역시 대표 과학문화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페스티벌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광주과학관 누리집(www.sciencecente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주세계김치축제, 시민참여형 운영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