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산구-제1전비, 태풍피해 농가 돕기 '구슬땀'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9/10 [17:25]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지난 7일 제1전투비행단 장병 등 150여명과 함께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동곡동 한 농가를 찾아 벼를 세우는 등 긴급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일손 돕기에 앞서 광산구는 태풍 피해 농가를 파악하고, 군부대와 자원봉사센터 등 관련 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 광산구는 10일 제1전비와 태풍으로 쓰러진 벼를 세웠다.  © 광산구 제공

제1전투비행단에서 협조 의사를 밝히자, 광산구는 피해 장소와 작업내용을 알리고, 이날 함께 피해 농가를 돕기 위해 나섰다.


광산구 관계자는 “자연재해가 있을 때마다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는 제1전투비행단 장병 여러분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더 풍성한 추석을 위해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농민들의 시름을 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산구는 태풍 링링으로 벼 쓰러짐 53ha, 과수 떨어짐 6ha, 비닐 찢어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주세계김치축제, 시민참여형 운영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