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국방드론’ 특화산업으로 육성 추진

시·ETRI·드론산업진흥협회·LIG넥스원, ‘드론 산업육성 업무협약’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8/27 [18:47]

광주광역시가 드론산업을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국방 특수목적용 드론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이용섭 시장과 소영민 제31보병사단장, 박상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부원장, 조문수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장,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국방드론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국방 드론산업 육성 업무협약식.     ©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협약은 광주시 11대 지역전략산업 중 하나인 드론산업을 4차산업혁명 시대의 고부가가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 지역 내 첨단산업 발전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됐다.

 

업무협약을 통해 군(軍)이 필요로 하는 특수임무 장비 수요를 제31보병사단이 제안하고, 이를 국가 ICT연구개발을 총괄하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종합방위산업체인 LIG넥스원㈜에서 기술개발 후 광주시와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가 광주지역 특화산업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시는 국방 특수목적용 드론 개발과 테스트를 위한 ICT기술 실증기반 민·관·군 협력 체계를 구성한다. 국방드론에 특화된 대기업, 협회,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지역특화 전략을 구사하고 지역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시는 제31보병사단, 북구와 지난 5월 ‘광주 드론산업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드론 테스트베드 구축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제31보병사단 내에 10월까지 드론 테스트베드를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며, 향후 지역 연구기관, 기업 및 군 관련 기술개발 등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드론산업은 정보통신, 항공, 소재 분야 등 최신기술을 총 망라한 핵심산업으로 광주시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꼭 필요한 산업이다”며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주세계김치축제, 시민참여형 운영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