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수영대회 선수촌 이·미용실 ‘북적’

‘원더풀’선진 미용기술에 선수단 ‘대만족’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7/18 [16:14]

곡성투데이 광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이?미용실이 세계수영선수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멕시코의 다이빙 선수 자히르 오캄포 마로퀸(Jahir Ocampo Marroquin·29)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에서 가장 즐겨 찾는 곳이 한 곳 생겼다. 바로 미용실이다.
 

▲ 선수촌미용실 왼쪽부터 김한나 자원봉사자, 호세 산체스 선수, 멕시코 선수단 관계자, 자히르 선수, 김남희 원장.     © 조직위원회 제공

짧은 모히칸 스타일을 고수하는 그는 처음에는 머리를 온전히 맡기는 것을 주저했지만 첫 미용에서 잔털 하나까지 손봐주는 광주의 뛰어나고 섬세한 미용기술에 푹 빠져버려 10여일만에 3번이나 찾아와 머리 손질을 맡기고 있다.

 

자히르 선수는 “처음에 이곳 원장님이 헤어 스크래치를 추천해서 믿고 맡겼는데 마음에 들어서 올 때마다 계속 해달라고 한다”며 “고국에 돌아갈 때까지 앞으로도 자주 찾을 것이다”며 만족했다.
 
선수촌 이·미용실이 선수단의 필수코스가 되고 있다. 뛰어난 기술과 친절함으로 선수단 내에 입소문이 퍼지면서 하루에 30여명이 찾을 정도로 북적이고 있다.

 

머리가 완성된 후 선수들은 대부분 입가에 웃음을 띄우며 ‘원더풀’을 외쳤다. 새로 한 머리를 찍기 위해 카메라로 연신 셔터를 눌러대는가 하면 영상통화로 지인에게 자랑을 하기도 한다.

 

미용 기능장 김남희 원장(43)은 “선수들이 한국미용의 우수성을 미리 알고 오는 경우가 많아 새로운 스타일을 추천해 달라는 선수가 많다”며 “새로운 머리에 행복해하며 자랑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장은 “남은 대회기간 동안 선수들이 완벽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광주의 뛰어난 미용기술이 전 세계에 다시한번 알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 섬진강기차마을, 크리스마스 주간 이벤트
광고